녀석에게 말을 건네보았지요...

2009.02.12 04:19

악기놀이 조회 수:3237




한동안 수리를 맡겼다가 다시 돌아온 악기...
그러고 보니 흔한 애칭하나 없이 저와 20여년을 같이 한
친구였습니다. 그런데, 녀석을 가만 보고 있자니 제게 무언가
말을 하는 것 같네요... 그래서 드디어 제가 녀석에게
말을 건네 보았습니다.

그랬더니, 녀석의 대답이...
이렇네요..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???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???????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?????? 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?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????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누구??


마치 '누구시더라...' 라고 물어보는 것 같습니다.
그럴 일은 절대로 없겠지만
녀석이 이렇게 물어본다면 정말 큰일이지 싶습니다.

다만 '악기'에 불과한 녀석이지만
오랫동안 저를 대신하는 '목소리'가 되어주는 녀석이었는데요.
저 대신 노래해 주었는데도 그만큼 이뻐해주질 못했으니까요...

새삼스럽게 녀석은 왜 제게  '물음표'로만 다가오는걸까요.
오랫동안 악기를 연주해 왔으면서도
그렇게 끼고 살아와놓고도 하루에도 열두번씩 만져왔으면서도
정말 모르고 있었네요.
녀석이 얼마나 제게 소중했었는지 말이죠...
emoticon_01



SITE LOGIN :)